IFEZ, 인터넷 기반 버스정보시스템 개발… 누구나 활용 가능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IFEZ(인천경제자유구역) 스마트시티가 한 단계 더 고도화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스마트시티 플랫폼 기반의 ‘IFEZ형 WEB 버스정보시스템’ 개발이 오는 7월 완료되고 IFEZ 전역에 단계별로 서비스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기존 버스정류장에 설치되어 있는 버스정보시스템은 공급자 중심으로서 버스정류장에 단말기가 제조업체에 따라 시스템이 각각 설치 운영 되고 있으며 또한, 폐쇄적인 시스템 구조로 데이터 연계가 어렵고, 잦은 장애 시 즉각적인 유지보수가 어려운 문제를 안고 있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이를 인터넷 기반 수요자(IFEZ) 중심으로 통합함에 따라 정확성과 관리 효율성이 크게 향상되고 구축비도 약 20~30%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먼저, IFEZ 전역 버스정류장에 적용될 예정이고 2단계로 원하는 정류장 버스도착정보를 오픈 데이터를 통해 인터넷으로 누구나 쉽게 제공토록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쉽게 원하는 정류장의 버스도착알림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제공 및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인천경제청은 그동안 스마트시티 브랜드화를 위해 스마트시티 플랫폼을 지난해 3월 자체 개발하고 스마트시티 기술력 확보에 차별화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소프트웨어 저작권과 3건의 특허 취득 및 국내 타 지자체에 판매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올해 스마트시티 플랫폼 고도화 전략에 따라 공인기관의 소프트웨어 품질인증 및 지속적인 서비스 개발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편승, IFEZ 스마트시티 추진의 최종목표는 스마트시티 모델의 해외 진출이다. 이번 플랫폼 고도화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인천경제자유구역 ‘스마트시티’ 기술에 대한 해외 진출이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 김진용 청장은 “스마트시티 기술력 확보에 차별화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IFEZ의 스마트시티는 앞으로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돼 시민들의 생활이 더욱 편리해진다”며“ 특히, 안전한 도시를 위한 다양한 서비스의 개발과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 이를 통해 명실상부한 대표 스마트시티 도시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