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네트워크 플랫폼 기반…내년 3월 5G 상용화

평창 5G 네트워크 활용
올 3분기 ‘5대 솔루션’ 완성

KT가 최적화된 네트워크 플랫폼을 기반으로 내년 3월 5세대(5G) 상용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KT는 22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동안 5세대(5G)이동통신 네트워크 운영 경험과 최적화된 솔루션으로 5G 서비스 상용화를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KT는 5G를 단순한 네트워크에서 통합 플랫폼으로 진화시켜 경제발전, 생활혁신의 중심으로 만들겠다는 비전을 공개했다.

평창에서 운영한 5G 네트워크를 중소ㆍ벤처기업들과 공유해 5G 생태계가 조기에 조성되도록 유도하겠다는 청사진도 발표했다.

이와 관련 국내 ICT 사업자들의 아이디어 개발과 기술 테스트를 위한 연구개발(R&D) 공간인 ‘5G 오픈랩(Open Lab)’을 올 2분기 서울 서초구 KT연구개발센터에 선보인다.

5G 오픈랩은 증강현실(AR)ㆍ가상현실(VR) 등 실감형 미디어, 모바일 단말, 커넥티드카, 스마트시티, 보안, 드론, 5G 장비 등 다양한 분야의 104개 중소ㆍ벤처기업으로 구성된 ‘5G 에코 얼라이언스(ECO Alliance)’를 비롯해 5G 오픈랩 출입신청을 통과한 ICT 기업들에게 개방된다.

KT는 5G 오픈랩이 5G 생태계를 조성하는 인큐베이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내년 완벽한 5G 상용화를 위해 ‘5대 5G 네트워크 솔루션’도 올해 3분기까지 개발을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KT의 5대 5G 네트워크 솔루션은 ▷데이터 지연을 최소화하는 5G 슬롯 일체형 구조 ▷음영 구간에서도 원활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5G-LTE 연동 구조 ▷끊김 없는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지능형 다중빔 트래킹 솔루션 ▷사무실, 댁내, 지하 주차장 등 빌딩 안에서도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보장하는 인빌딩 솔루션 ▷원격 자동화 기능을 적용한 인공지능(AI) 기반 네트워크 최적화 솔루션 등이다.

올해 3분기 안으로 개발을 마무리짓고 본격적인 테스트를 진행한다.

KT는 이러한 5대 솔루션이 5G 서비스가 빠른 시일에 이용자의 생활 속에 파고드는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은 “KT는 이미 축적한 5G 기술, 노하우는 물론 솔루션을 추가적으로 개발해 2019년 3월 국민들에게 완벽한 5G를 선보일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KT와 드래곤플라이가 공동 개발한 ‘스페셜포스 VR’의 5G 네트워크 기반의 가상현실 멀티플레이를 시연했다.

이번 시연에서는 광화문 KT스퀘어와 신촌의 도심형 테마파크 ‘브라이트(VRIGHT)’가 5G 네트워크로 연결돼 가상의 공간에서 플레이어들이 실시간으로 함께 게임하는 모습이 연출됐다. 최상현 기자/bonsang@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