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IoT 활용 재고관리시스템 사업 본격화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LS전선은 전선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재고관리시스템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2일 밝혔다.

IoT 재고관리시스템은 제품과 자재에 통신 센서를 부착해 핸드폰으로 위치와 재고 수량 등을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시스템이다. 이를 활용하면 제품의 출하시 시간과 노력을 단축시킬 수 있고, 이동 경로의 추적이 가능해 운송 중 일어나는 도난 사고도 예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LS전선은 작년 9월부터 강원도 동해 사업장에서 6개월 동안 해당 시스템에 대한 실증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전선 공장의 경우 다품종 생산 방식으로 인해 자재 관리와 출하시 야적장에서 해당 제품을 찾는 데 어려움이 많다.

LS전선은 자사 사업장 외에도 향후 동종 케이블 업계 및 케이블 사용이 많은 조선소와 자동차 부품 회사 등을 타겟으로 마케팅을 확대, 운송 중 도난 사고의 위험이 있는 해외 수출용 케이블 드럼에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제품을 공장에서 출고해 고객사에 인도할 때까지 위치 추적이 가능하기 때문에 글로벌 제조업과 물류분야로의 사업 확대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IoT와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사업은 2016년 9월 LS전선의 사내벤처 1기 사업으로 선정돼 3년 간의 인큐베이팅 과정에 있다. 인큐베이팅이 완료되면 금전적 보상과 신규 법인 설립 등을 지원받게 된다.

balm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