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통상전쟁] 中, 초스피드 반격…미국産 128개 품목에 30억弗 ‘맞불관세’

트럼프 서명 몇 시간만에 中 상무부 성명
과일·심리스강관·돈육 등 15~25% 추가관세
WTO 규정 따른 것…추후 협상여지는 남겨
中 진출 美기업에도 ‘특별한 조치’ 전망

중국이 미국의 관세 폭탄에 대응해 30억달러의 맞불 관세 부과 계획을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대해 최대 600억달러의 관세 폭탄에 서명한 지 몇 시간 만에 중국 상무부가 미국산 제품에 관세 보복을 발표하면서 세계 양대 경제대국의 무역전쟁이 현실이 됐다.

중국 상무부는 23일 오전 7시(현지 시각)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산 수입품에 대해 30억달러(약 32조2400억원)의 관세 보복 조치를 발표했다.

성명은 미국이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관세를 부과하며 중국에 초래한 손실에 균형을 맞추고자 미국산 일부 수입품에 추가 관세를 부가하겠다고 밝혔다.

중국이 잠정적으로 결정한 추가 관세 품목은 모두 128개다. 첫번째 대상은 과일과 건과류 및 관련 제품, 포도주, 심리스강관(이음새가 없는 파이프) 등 120개 품목으로 15%를 부과하기로 했다. 액수는 9억770만달러에 달한다. 두번째 대상은 돼지고기와 관련 제품, 재생알루미늄 등 8개 품목에 대해 25%를 부과해 약 19억9200만달러 규모다.

상무부는 미국이 국가 안보를 이유로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해 실질적으로 보호주의 장벽을 쳤다면서 중국은 세계무역기구(WTO) 규정에 따라 관세 리스트를 만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미국과의 협상 여지는 남겨뒀다. 상무부는 만약 미국과 규정한 시간 내에 무역 보상 협의를 이루지 못하면 첫번째 대상에 대한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조치가 중국에 끼치는 영향을 분석한 후 두번째 대상에 대한 관세를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실제 상황에 따라 조정할 여지를 남겨뒀다면서 이는 WTO의 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상무부는 그동안 무역전쟁 방지를 위한 중국 측의 노력도 거론했다. 중국은 여러 채널을 통해 미국과 대화를 시도했다면서 WTO 규정안에서 법률적 행동을 취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 양대 경제국가로서 협력만이 정확한 선택이라며 갈등을 봉합하자고 촉구했다.

중국의 맞불 대응은 예상을 뒤엎고 빠르게 진행됐다. 미국이 최대 600억달러 관세 조치를 내놓았을 때만해도 시장에서는 중국이 어떤 대응을 할 지 몰라 오히려 더 두렵다는 반응이 나왔었다.

웨디부시 증권사의 란 위너 이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관세 부과에 서명한 직후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가장 큰 문제는 중국이 어떤 대응을 할 지 알 수 없다는 것”이라면서 “단순히 관세를 부과하는 것은 생각만큼 큰 타격을 주지 않지만 산업 부분을 겨냥한 관세는 크다. 중국의 보복이 기다릴 것이다. 대부분의 글로벌 기업들이 타격을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트럼프 대통령의 선전포고에 어떠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었다. 다만 리커창 총리가 지난 20일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폐막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에 대해 이성적으로 행동하라고 경고하는 수준이었다. 리 총리는 이 자리에서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인하하고 해외 기업의 진입 문턱을 낮추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같은 약속과 반대로 미국에 대해 30억달러 규모의 관세 조치를 발표함에 따라 중국에 진출한 미국 기업에도 특별 조치가 취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한희라 기자/hanira@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