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통령 개헌안 국회설명…한국ㆍ평화당 예방 거절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22일 국회를 방문해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에 대통령 개헌안을 전달하고 설명했다.

한 정무수석은 이날 오후 1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를 예방해 “국회가 개헌안을 완성하기 위해 시급히 논의하고 협력해주길 당부한다”며 “대통령 개헌안이 다시 한 번 국회의 논의를 촉진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 투표를 하는 것은 이미 대통령이 수차례 국민과 약속한 사안”이라면서도 “정부는 국회 논의를 기다려왔고, 존중할 기본적 자세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추 대표는 “이 시간 이후 한 정무수석과 야당 대표들의 면담이 이어진다고 들었다”면서 “(야당은) 부디 국민 목소리가 담긴 대통령의 개헌안을 정쟁거리로 삼지 말아 주길 호소한다”고 당부했다.

추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민주평화당이 한 정무수석의 예방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상당히 유감”이라며 “헌법이 보장한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권을 부정하는 것은 위헌적 태도와 같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도 같은 자리에서 “지방선거와 동시 국민투표라는, 국민과 한 약속을 이행해야 할 국회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서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를 비난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개헌안을 발의할 오는 26일 이후 5당 협의체를 만들어 본격적인 개헌협상에 들어갈 것을 야당에 제안한다”며 “이 자리에 오신 정무수석께서 잘설명해주길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한 정무수석은 이어 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찾아 “국회가 특위를 구성해 1년 3개월 동안 개헌논의를 하고 있는데 단일안이 나오지 않은 점에 대해 아쉬움을 표명한다”고 말했다. 한 정무수석과 동행한 진성준 청와대 정무기획비서관은 “대통령 개헌안 발의 절차로 개헌의 문이 닫힌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국회가 5월 초까지 합의해 개헌안을 발의하면 얼마든지 통과시킬 수 있고, 대통령도 얼마든지 이를 존중할 뜻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 개헌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이렇게 좋은 개헌안이 자칫잘못하면 그림의 떡이 될 수 있다”며 “(정부ㆍ여당이) 야당과의 협조를 통해 먹을 수 있는 떡을 만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훌륭한 개헌안 제시에 이어 훌륭한 타협의 정신이 필요하다”며 “무슨 일이 있어도 개헌의 기회를 날려서는 안 된다는 정의당의 진심을 청와대가 잘 받아 안아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 정무수석은 이후 정 의장을 30여 분 동안 비공개로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회가 준비한 내용을 전부 검토하고, 많이 참고했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대통령이 오는 26일 개헌안을 발의하기 때문에 이제 공은 국회로 넘어온 것이다”고 소개했다.

이어 “오늘은 한국당과 평화당 지도부를 뵙지 못하고 가는데 개헌안 관련 내용을 다 전달할 생각”이라며 “대통령 개헌안이 발의되면 4월에 국회에 계속 올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 정무수석은 이날 공식 예방을 거절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와 오찬을 같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조 대표와의 오찬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이것과는 관련이 없다. 전혀 아니다”면서 “그에 대해서는 제가 드릴 말씀이 없다”고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