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베트남 ‘미래지향 공동선언’ 발표…“2020년까지 교역 1000억달러”

[헤럴드경제(하노이)=홍석희 기자]베트남을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베트남 쩐 다이 꽝 국가주석이 23일 정상회담을 갖고 수교 25주년을 맞은 양국 관계의 미래발전 비전과 협력방안에 관해 논의했다. 양국 정상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관계를 보다 심화·구체화 하는데 동의했다. 베트남은 한국의 아세안 국가 교역액 가운데 40%를 넘게 차지하는 주요 거점 국가로 의미가 크다.

문 대통령은 베트남 방문 이틀째인 이날 오전 꽝 주석과 정상회담을 열고 ‘한-베트남 미래지향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양 정상은 이 자리에서 각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을 확대, 심화시켜 향후 한-베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격상시키고 보다 더 풍부하게 해나가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전 하노이 주석궁 회담장에서 열린 한-베트남 단독 정상회담에서 쩐 다이 꽝 국가주석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상생번영, 사람중심, 평화를 중심으로 하는 한국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대해 꽝 주석에게 설명했고, 한국은 아세안의 중요 국가인 베트남과의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꽝 주석은 이에 대해 베트남은 한국 정부가 추진중인 신남방 정책의 핵심 파트너로 한-아세안 관계 증진을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양국 정상은 ‘2020년까지 교역액 1000억 달러’ 달성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소재부품 산업, 자동차 산업 등 제조업 분야에서 상호 호혜적인 협력을 활성화하는 한편, 도로·공항건설 등 베트남 인프라 확충을 위한 한국의 기여를 확대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교역 및 투자 확대의 제도적 뒷받침을 위해 사회보장협정 체결 협상을 타결해 양국 기업과 국민의 연금 이중부담을 해소하는 토대를 마련했으며, 한-베트남 FTA(자유무역협정)를 효과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방안도 협의했다.

문 대통령은 “한 가족으로 발전하고 있는 양국관계를 상징하는 한-베트남 다문화가정에 대한 지원과 우리의 최대 개발협력파트너인 베트남과의 개발협력을 한층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꽝 주석은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정부의 지원이 베트남의 경제 발전과 국민 복지 증진에 큰 도움이 되고 있음을 높이 평가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이 추진중인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남북 대화 촉진 노력에 대한 베트남 정부의 적극적인 지지도 확인했다. 이번 합의를 계기로 양국 정상은 정상회담 연례화, 외교장관 연례회동을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한-베트남 국민간 우호 증진을 위해 한국 정부는 ‘한-베트남 다문화가정’에 대한 지원 노력을 강화하고, 상대국 언어 교육 활성화 등 교육협력도 증진키로 했다.

양국 정상은 교역, 산업, 교통, 인프라, 과학기술, 노동 등 6건에 대한 양해각서(MOU)에 서명 했다. 문 대통령은 또 꽝 주석에게 한국을 방문해 달라는 초청 의사를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