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평택항만公, 7년간 소외계층 6천명 무료진료

[헤럴드경제(평택)=박정규 기자]경기평택항만공사가 7년째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무료진료를 펼쳐 호응을 얻고 있다.

경기평택항만공사(사장 황태현)는 지난 2012년 7월부터 평택항 마린센터에서 실시하고 있는 평택항 행복나눔 이동진료의 수혜자가 6000명을 넘었다고 22일 밝혔다.

매월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행복나눔 이동진료는 지난 2012년부터 지금까지 74차례를 실시해 지금까지 6061명이 진료혜택을 받았다. 


진료를 찾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평택항 국제카페리를 이용해 중국을 오가며 생계를 유지하는 소무역상인이다. 60대 이상의 고령자가 대부분인 소무역상인은 중국으로 가는 배 안에서 주로 생활하는데 평택항 인근에 병원 등 의료시설 부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 사드 경제보복과 국제카페리 노선 운항 중단, 농산물 반입한도 축소 조치 등으로 어려움을 겪으며 국내 소무역상인의 수가 크게 감소했다.

하지만 경기평택항만공사는 의료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소외계층을 위해 경기도의료원 등과 함께 한의과, 내과, 치과 등 꾸준히 진료를 실시하고 있다.

경기평택항만공사 김재승 사업개발본부장은 “평택항의 소외계층과 지역사회를 위해 시작한 행복나눔 이동진료가 7년간 이어져 올 수 있었던 것은 매월 먼 길을 마다않고 수고해주시는 의료진들 덕분이다”라고 했다. 그는 “앞으로도 진료시간 전부터 기다리시는 소무역상인과 항만 근로자분들에게 다양한 도움의 손길이 닿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가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