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영포빌딩 내 경찰 문건 ‘진상조사팀’ 출범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 영포빌딩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이 다수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자체적으로 해당 문건의 진상을 파악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영포빌딩에서 발견된 경찰 문건을 자체적으로 조사할 진상조사팀을 구성할 방침이라고 23일 밝혔다.

진상조사팀은 수사관 10여 명으로 구성될 예정이며 검찰 수사와 별개로 추진된다. 


진상조사팀은 문건 작성 당시 정보국장, 정보심의관, 정보국 각 과장 이하 직원뿐만 아니라, BH 파견자들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언론에 보도된 해당 문건들에 대해 엄정하고 폭넓게 조사를 해 나갈 것”이며 “조사 과정에서 불법행위가 확인될 경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징계 및 수사의뢰 등 엄정하게 조치하고, 조사 과정 중에 검찰의 협조 요청이 있을 경우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검찰이 영포빌딩 압수수색 과정에서 경찰청 정보국이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문건에는 ‘좌파의 지방선거 활동 전망 및 고려사항’, ‘좌파의 지방선거 연대 움직임 및 대응 방안’, ‘2011. 서울시장 보궐선거 관련 여당 승리 위한 대책 제시’ 등 특정 정파를 위해 선거에 직간접적으로 개입하는 듯한 내용도 담긴 문건을 다수 발견돼 논란이 불거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