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배현진, 들개로 조련시키겠다…반드시 당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영입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를 당선시키겠다고 공언했다.

김 원내대표는 22일 원내대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방선거 대비 준비중인 프로젝트를 소개하면서 배 전 아나운서를 언급했다.

김 원내대표는 “화려한 조명 밑의 배현진 아나운서가 아니다”라며 “제가 들개 조련사로서 배 전 아나운서를 조련시켜 반드시 6·13 지방선거에서 가능성을 보겠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들개’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김 원내대표는 “엄동설한에 버려진 들개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언제든지 모든 것을 던져야하는 그 처절한 심정을 갖고 열심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 전 아나운서는 입당 이후 한국당 송파을 지역위원장을 맡아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 전략공천이 유력시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