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북태평양 ‘거대 쓰레기 섬’ 점점 확대…서울시 면적 2500배

○…북태평양 하와이와 미국 캘리포니아 주사이에 퍼져 있는 ‘거대 쓰레기 섬’(The Great Pacific Garbage Patch)의 규모가 점점 커져 약 155만㎢에 달한다고 미 일간 USA투데이가 22일(현지시간) 독립연구기관 자료를 인용해 전했다. 이는 미국 본토에서 가장 큰 텍사스주 면적(약 70만㎢)의 두 배보다 넓다. 애초 예상보다 16배나 큰 것이다. 서울시 면적(605㎢)의 2500배에 달하는 넓이다. 비영리 연구기관 오션클린업파운데이션 자료에 따르면 이 지역에 널려있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무게는 약 7만9000t에 달한다. 갯수로는 1조8000억 개의 플라스틱 조각이 바다에 부유하고 있는 상태다. 이 기관의 로런트 레브레톤 수석연구원은 “이곳에 집중돼 있는 쓰레기를 수거하려면 점보 제트기 500대를 꽉 채워도 모자란다”고 말했다. 북태평양 쓰레기 섬은 1990년대 초반 처음 발견됐으며 바람과 해류의 영향으로 북미와 중남미, 아시아에서 흘러온 쓰레기가 모이는 지역이다. 태평양 전역에는 북태평양 거대 쓰레기 섬 외에도 5곳의 알려진 해양 쓰레기 밀집 지역이 있다고 이 연구원은 말했다.

김현경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