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미투’ 후폭풍…성차별 발언·동료교수 성추행에 학장 직위해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울산지역 모 대학에서 학과장의 동료 여교수 성추행과 교수의 성차별 발언 의혹이 잇따라 불거져 학장과 행정처장이 직위해제됐다.

22일 이 대학에 따르면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A 학과장이 2016년 교내에서 동료 여교수를 한차례 성추행한 의혹이 최근 내부에서 제기됐다.

대학 측은 해당 학과장을 전보 조처하고 경찰에 고발했으며, 파면 징계도 요구했다.

 
이 대학 관계자는 “해당 학과장은 현재 성추행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같은 대학에서 최근 학생에게 성차별 발언을 한 교수가 학생들의 진정에 따라 사직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학교 측은 이 교수에 대해서도 자체 조사를 벌여 문제가 드러나면 징계할 방침이다.

대학측은 관리 감독 책임을 물어 학장과 행정처장을 직위해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