랑세스, 피혁 폐기물 재활용 기술 ‘독일 혁신상‘ 수상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독일계 특수화학기업 랑세스는 피혁 가공 공정에서 발생하는 피혁 폐기물을 재활용하는 혁신 기술로 ‘기후 및 환경 부문 독일 혁신상’을 수상했다.

랑세스와 독일INVITE기술연구소가 손잡고 ‘자원 효율적인 피혁약품 생산’을 목표로 개발한 이 기술은 가공 후 버려지는 피혁 잔재물을 리탄닝제 원료로 재활용해 폐기물 발생을 감소시키고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핵심이다. 모듈화 설비를 통해 피혁 제조 공장 현장에서 바로 재활용 원료를 사용, 친환경 리탄닝제 ‘X-바이오머(X-Biomer)’로 생산할 수 있도록 한 점도 특징이다. 

랑세스가 개발한 자원 효율적인 피혁약품 생산 설비를 활용하면 피혁 생산 중 발생한 폐기물을 제조 현장에서 바로 재활용해 X-바이오머 리탄닝제로 생산할 수 있다. [사진제공=랑세스]

실제 중견 규모의 제혁소에서는 하루 약 1~2톤 정도의 가죽 부스러기가 발생한다. 이 잔재물을 피혁 제조 공장에 설치된 랑세스 모듈화 설비에 원료로 투입하면 현장에서 바로 리탄닝제로 생산, 사용할 수 있으며 이 과정에서 추가적인 폐기물이나 배기가스는 발생하지 않는다. 모듈화 설비는 현재 독일 유명 가죽제조사 헬러(HELLER-LEDER) 사의 생산 현장에서 시범 운영되고 있다.

랑세스코리아 피혁약품사업부 곽영주 이사는 “지속가능성은 피혁 산업에서도 매우 중요한 가치다. 이번 프로젝트는 피혁 제조사에 X-바이오머 리탄닝제를 환경친화적, 경제적으로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공급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시작됐다”며 “독일 혁신상 수상은 랑세스 기술이 지속가능한 피혁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