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가 야구 잘하면, 예금금리도 쑥쑥 ↑

부산銀ㆍ경남銀 스포츠 연계 마케팅 눈길
‘BNK 가을야구ㆍ야구사랑 정기예금’ 출시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BNK부산은행(빈대인 은행장)은 부산연고 구단인 롯데자이언츠의 선전을 기원하며 4000억원 한도로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을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은 2007년 첫 출시 이후 올해까지 12년째 판매되고 있는 부산은행의 대표적인 스포츠 연계 마케팅 상품이다. 작년에는 기존 3000억원이 한달만에 조기 소진되어 2000억원을 추가로 배정했다.

올해부터는 BNK금융그룹 계열사인 경남은행도 창원 연고인 NC다이노스와 연계한 ‘BNK 야구사랑 정기예금’을 2000억원 한도로 신규 출시했다. 

23일에는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의 새 모델인 롯데자이언츠의 손아섭 선수가 부산은행 사직운동장지점을 방문해 1호 고객으로 가입하는 행사를 가졌다.

부산은행의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은 1년제 정기예금 상품으로 300만원 이상이면 누구나 가입 가능하다. 기본이율은 1000만원 미만 1.85%, 1000만원 이상 2.00%로 롯데자이언츠의 시즌 성적과 관중 수에 따라 최고 0.40%까지 우대이율도 지급한다. 판매기간은 오늘부터 7월31일까지이다.

부산은행은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 출시를 기념해 가입고객에게 올해 롯데자이언츠 홈경기 자유입장권 3000매(1인2매)를 선착순으로 제공한다. 또 상품 판매액의 일정 부분을 후원금으로 조성해 ㈔최동원기념사업회와 유소년 야구발전을 위해 지원할 계획이다.

BNK부산은행 남경화 수신기획부장은 “구도 부산의 홈팀인 롯데자이언츠의 2018 시즌 선전을 기원한다”면서 “좋은 성적을 거두어 롯데자이언츠와 부산은행을 사랑하는 많은 고객들에게 우대이율의 혜택이 돌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23일에는 ‘BNK 가을야구 정기예금’의 새 모델인 롯데자이언츠의 손아섭 선수가 부산은행 사직운동장지점을 방문해 1호 고객으로 가입하는 행사를 가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