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점포 1인 소자본 창업” 센트온 향기마스터 각광

청년·여성·고령층 관심…‘2018 창업&프랜차이즈 쇼’ 참가

무점포 1인 소자본 창업이 가능한 ‘향기관리자’가 각광받고 있다.

향기마케팅 기업 센트온(대표 유정연)은 자사 향기관리자인 ‘센트마스터(Scent Master)’가 창업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센트온의 프랜차이즈는 무점포 1인 창업이 가능해 임대료와 인건비 부담이 없는 게 특징. 또 재고부담이 없으면서도 매월 정기적인 향기관리 서비스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받는다. 시간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여유로운 창업이 가능하다는 게 센트온측 주장이다.


회사 측은 “청년과 경력단절여성, 은퇴한 고령층 등 다양한 연령대가 시작할 수 있다. 본사가 진행하는 교육서비스를 통해 영업노하우나 기술 등을 배울 수 있어 누구나 도전 가능하다”고 전했다.

센트온의 교육프로그램은 조향(造香)교육·제품설치교육·제안서작성 등 다양한 과정으로 구성됐다. 교육이수 뒤 향기마케팅 전문가인 센트마스터로 활동할 수 있다.

이밖에도 연 6회 제품·서비스교육과 지방가맹점을 위한 수시교육, 매출성장 지원제도, 본사 영업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해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센트온은 이런 내용과 제품군 전시를 위해 22∼25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8 창업&프랜차이즈쇼’에 참가 중이다.

센트온 유정연 대표<사진> 전시회에서 “국내 향기시장이 급성장하면서 공공시설, 상업시설, 의료시설, 교육시설, 숙박시설 등 다양한 공간에서 향기마케팅이 활용되고 있다”며 “향기마케팅 창업은 요식업 창업, PC방 창업 등에 비해 희소성이 높고 일반 방향제와는 차별화된 시장이 조성돼 있다”고 소개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