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베트남과 굳게 손잡고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갈 것”

[헤럴드경제] 베트남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지난 25년간 항상 그래 왔듯이 앞으로도 한국은 베트남과 굳게 손잡고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하노이 호알락 하이테크 파크에서 열린 ‘한ㆍ베트남 과학기술연구원’(VKIST) 착공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고 ”그 길에서 지금 우리가 서 있는 이넓은 땅은 양국의 과학기술 인재들과 기업이 함께 미래를 도모하는 교류협력의 산실로 우뚝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트남을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 호알락 하이테크파크에서 열린 한-베 과학기술연구원(VKIST) 착공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친구와 의지가 있으면 외롭지 않고 성공할 수 있다’는 베트남 속담을 언급하면서 ”베트남과 한국은 이미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될 친구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의 공동 프로젝트로 설립하는 한-베트남 과학기술연구원은 우리의 신뢰와 협력 의지가 얼마나 굳건한지 보여준다“며 ”이제 남은 것은 더욱 풍요로워질 양국의 미래“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베트남 과학기술연구원은 양국 정부와 국민의 꿈과 의지가 만나는 곳“이라며 ”꿈은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힘이고, 의지는 현실을 더 나은 미래로이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학기술연구원 착공으로 베트남은 ‘현대화한 산업국가 건설’이라는 꿈을 향해 한 걸음 더 내딛게 됐다“며 ”반세기 만에 산업화를 이룬 한국의 경험이 베트남의 꿈을 현실로 만드는 일에 쓰이고 있다. 한국의 꿈도 함께 커지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나는 한국과 아세안의 공동번영 청사진으로 ‘더불어 잘사는, 사람 중심의평화공동체’를 제시한 바 있다“며 ”한-베트남 과학기술연구원이 베트남의 산업과 미래성장 동력을 이끄는 동시에, 한 걸음 더 나아가 ‘한-아세안 미래공동체’를 실현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VKIST는 우리나라의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을 모델로 했으며, 2020년 완공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