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텍사스 연쇄 폭파범 집에서 ‘범행표적 리스트’ 발견

앤소니 콘딧
오스틴 연쇄 소포 폭탄 사건 용의자 마크 앤서니 콘딧

지난 3주간 미국 텍사스주 주도 오스틴을 공포에 떨게 한 연쇄 소포 폭탄 사건 용의자 마크 앤서니 콘딧(23)은 범죄전력이 없고 특별한 정치적·사회적 활동도 눈에 띄지 않는 평범한 백인 남성으로 보인다고 미국 언론이 최근 보도했다.

콘딧은 지난 21일 새벽 3시께 오스틴 시내에서 북쪽으로 18마일 떨어진 라운드록의 31번 도로 변에서 차 안에 있던 폭발물을 터트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콘딧은 경찰 특수기동대(SWAT)의 추격을 받다 도로변 도랑 쪽으로 차를 대고 폭탄을 터트렸다. 특수기동대 요원들이 그의 차를 포위한 뒤 요원 한 명이 차에 접근하자 자폭한 것이라고 전했다.

현장에서는 폭발음과 두 발의 총성이 들렸다.경찰은 콘딧이 오스틴 남부 페덱스 배송센터에 들러 소포 2개를 부치고 가는 감시 카메라 자료를 통해 그를 추적했다. 금발 가발에 모자를 눌러쓴모습이 찍혔다.휴대전화 위치 추적도 그가 묵었던 호텔 위치를 찾아내는 데 쓰였다.

콘딧은 2010∼2012년 오스틴 커뮤니티 칼리지를 다녔고 경영학을 전공했다. 칼리지를 졸업하지는 않았다.2012년 오스틴 커뮤니티 칼리지의 정책학 수업 블로그에 콘딧이 필자로 돼 있는 글이 몇 개 나와 있다.

그 포스트에는 “나는 스스로 보수주의자라고 보고 있지만 내 입장을 변호할 만큼 충분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고 쓰였다.

콘딧은 사형제를 지지하고 동성결혼과 낙태, 성범죄자 등록제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블로그에는 미국 정부를 이해하기 위해 이 수업을 듣는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 학업 성적은 좋은 편이었다고 대학 측은 전했다.취미는 사이클링, 파쿠르(도심 구조물 오르기), 테니스, 독서, 음악감상이라고 나와 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 지사는 “과거에 올린 소셜미디어 글을 보면 그를 폭파범이라고 볼만한 위험 징후는 없었다”고 말했다.브라이언 맨리 오스틴 경찰국장은 “콘딧의 휴대전화에 25분짜리 영상 고백 녹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맨리 국장은 “녹음 내용은 문제가 있는 젊은이가 이 지경까지 이르게 된 자기 개인적 삶의 시련에 대해 말한 것”이라며 “테러나 증오에 관한 언급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콘딧이 범행을 계획한 합리적 이유나 동기를 지금까지는 발견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콘딧은 아시아 지역에서 수입한 배터리를 폭탄에 장착했고, 홈디포 등에서 구입한 못을 파편으로 사용했다.국토안보위원회 소속 마이클 맥콜 하원의원은 “콘딧의 집을 수색한 결과 추가로 주소가 적힌 ‘범행 표적 리스트’가 있었다”고 말했다.

연방수사국(FBI)은 “그를 추적하지 못했다면 또 다른 희생자가 나올 뻔했다”고 말했다.

주류·담배·총기류 단속국(ATF)의 수색결과 소포 폭탄이 추가로 발견되지는 않았다.콘딧은 부모와 함께 오스틴 북쪽 플러저빌에 기거하다가 최근에는 룸메이트 두 명과 인근 지역에서 살고 있었다. 경찰은 룸메이트들을 상대로 콘딧의 범행에 도움을 줬는지 조사 중이다.

플러저빌의 한 주민은 “그는 스마트해 보였고 공손했다”고 말했다. 다른 주민도 “평범한 아이로 기억한다”고 했다.

콘딧의 할머니 메리 콘딧은 CNN에 “매우 유대가 강한 가족 손에서 자랐고 따뜻한 아이였다”고 말했다.

콘딧의 부모는 “그런 끔찍한 행위에 우리 가족이 연루돼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 아들에게서 어두운 면을 찾지 못했다. 우리 가족은 매일 기도하고 봉사하는 보통 가정”이라며 “사랑하는 이들을 잃은 피해자 가족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