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만난 文 대통령 “자랑스럽다”

[헤럴드경제(하노이)=홍석희 기자] 2박3일간의 베트남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첫 일정으로 박항서 베트남 국가대표팀 감독을 만나 “정말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오후 박 감독을 만나 “정말 자랑스럽다”고 격려했다. 박 감독은 문 대통령에게 베트남 국가대표팀 선수들을 일일이 소개했다. 특히 박 감독은 쯔엉 선수를 문 대통령에게 소개할 때에는 “대표팀 주장으로 과거 2년 동안 한국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베트남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베트남 축구협회를 방문해 시축하고 있다. 오른쪽은 부 득 담 베트남 부총리.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박 감독에게 “지난번에 워낙 잘하셔서 어깨가 무겁겠다”고 말했고 박 감독은 이에 대해 “부담이 많이 간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과 베트남 부득담 부총리는 양국의 축구 국가대표팀 유니폼을 교환했다. 이어 박 감독과 김정숙 여사, 문 대통령 등 순서로 박 감독의 휘슬에 맞춰 시축을 했다.

문 대통령은 행사 후 행사장을 빠져나오는 길에 박감독에게 “지난번 U-23 대회 때 우즈베키스탄과의 결승 때 눈이 오는 걸 보고 너무 안타까웠다. 베트남 선수들이 추위에 익숙하지 않았다. 폭설만 아니었으면 우승할 수도 있었을 텐데 다음에 또 기회가 있지 않겠나?”고 격려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