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통’공항공사에 면세점 항의집회 맞대응

인천공항T1, 매출 연동 임대료 조정 제시
업계 “전년기준 감소분 책정…현실 반영못해”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임대료 문제를 놓고 인천공항공사와 면세점 업계 간 첨예한 견해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신라, 신세계 등 대기업 사업자들은 철수 가능성을 시사할 만큼 강한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급기야 중소ㆍ중견면세점들은 인천공항공사의 임대료에 반발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에 인천공항공사는 기존 27.9%의 일괄 인하안 외에 매출액 감소분을 추가 적용하는 안을 제시했지만 사업자들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인천공항공사는 면세업체들에게 매출과 연동한 임대료 조정 방안을 새롭게 제시하고 3월말까지 답변을 달라는 공문을 지난 22일 보냈다. 이 방식은 30%의 임대료 인하율을 우선 적용한 뒤, 일정기간의 매출을 전년도와 비교해 임대료를 정산하는 것이다. 면세사업자는 공사의 추가 조정방식과 기존 여객분담률에 따른 감소비율 적용 방식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면세업계는 이같은 대안은 미흡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전년도를 기준으로 매출액 감소분을 책정하는 수정안은 업계의 현실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주장이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5년 단위로 계약을 맺는 면세점 사업은 매년 매출 면에서 전년에 비해 증가시켜야 하는 구조”라며 “올해 사드보복이 완화될 조짐을 보이면서 시장에 기저효과까지 나타나 매출은 오르지만 수익성은 크게 개선되지 못한 상태”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이 계산법은 매출이 적어야 이득인데 업체 입장에서는 당장 고객 프로모션이나 마케팅 비용부터 줄여 임대료를 보상받으려 할 것이고, 불편은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항공사의 ‘불통’ 행보도 논란이 되고 있다. 또 다른 면세업계 관계자는 “계약서 상 실무진과 협의 후 일정을 조율해야 하는데 이번에도 공사가 일방적으로 인하 폭을 결정해 통보했다”며 “인천공항공사가 공식적으로 협상 테이블을 마련한 것은 지난해 12월이 마지막”이라고 했다.

면세업계는 지속적으로 공사 측에 협상 테이블을 마련할 것을 건의했지만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오히려 답답함을 느낀 중소ㆍ중견면세점들이 지난 21일 항의 집회를 열고 공사의 일방적인 계약변경을 규탄하자 공사는 “외부집회를 통해 사실관계를 왜곡하는 것은 오히려 생산적인 합의점을 도출하는데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며 자제를 요청했다. 

박로명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