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면 결국 같이 하게 된다”…中속담으로 진정성 강조한 더블스타 회장

- 차이융썬 회장, 22일 기자회견서 중국 속담 언급하며 진정성 강조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금호타이어 인수를 추진중인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의 차이융썬(柴永森) 회장이 22일 기자회견에서 중요한 순간마다 중국 속담을 인용하며 진정성을 강조했다.

차이 회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산업은행에서 열린 기자회견 인사말을 통해 “중국에는 ‘뿌리가 깊어야 가지가 풍성하다’는 말이 있는데, 금호타이어의 뿌리는 분명 한국에 있다. 우리는 금호타이어라는 나무의 가지가 더 커나갈 수 있도록 뿌리를 강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금호타이어 인수를 추진하는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의 차이융썬 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이대현 산은 수석부행장. [제공=연합뉴스]

한국 공장이 안정적으로 잘 돌아가야만 금호타이어가 다시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는 설명이다.

차이 회장은 이어 “중국의 지리 자동차가 볼보를 인수한 방법으로 본사를 한국에 두고 독립운영을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 내내 인수의 진정성을 피력하기 위해 노력한 차이 회장은 노조와의 합의를 묻는 질문에 또 다시 중국 속담을 인용했다.

그는 “노조와의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우리는 인내심을 갖고 기다릴 것이다. 그렇다고 무한정은 아닐 것”이라면서도 “중국에는 ‘사랑하는 사람이면 결국 같이하게 된다’는 속담이 있다. 우리들은 많은 희망을 갖고 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차이 회장은 인수 후 금호타이어 노조가 파업을 할 경우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한국 노조가 한국의 법에 따라 파업하게 된다면 그것은 노조의 권리”라며 “우리는 한국의 법을 준수한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