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에 ‘비명 감지’ㆍ‘미세먼지 측정’ 장치 설치한다

-정보통신기술 접목…5호선 주요 역에 시범 설치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 지하철에 ‘비명 감지장치’와 ‘미세먼지 측정장치’가 들어선다.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와 KT는 지하철역 공기 질 개선, 안전사고 및 범죄 예방 등을 위한 ICT 시스템을 이달 5호선 주요 역사와 차량기지에 시범 설치했다고 23일 밝혔다.

광화문ㆍ왕십리ㆍ장한평역에는 실시간으로 공기 질을 분석할 수 있는 장치가 부착됐다. 

[사진=지하철역 모습]

KT의 ‘공기 질 관리 솔루션(GiGA IoT Air Map)’이 적용된 이 장치는 역사 내 초미세먼지는 물론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온도, 습도, 소음까지 측정한다. 관제센터에서는 공기 질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역 환기시스템 운영 시간과 횟수를 조절할 수 있다.

또 지하철 성범죄 주요 발생장소이지만 개인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CCTV를 설치할 수 없었던 여자 화장실에 비명을 감지해 실시간으로 긴급상황을 알려주는 시스템도 설치됐다.

방화ㆍ을지로4가ㆍ군자ㆍ영등포구청 등 지하철역 10곳의 여자 화장실에는 비명을 감지해 실시간으로 긴급 상황을 알리는 시스템을 설치했다. 비명이 감지되면 화장실 입구 경광등이 울리고 역 직원의 휴대전화로 연락이 간다. 경찰서로 사고 상황을 전송하는 시스템도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광화문ㆍ천호역과 고덕 차량기지에는 지능형 CCTV와 사물인터넷(IoT) 기반 관제시스템이 설치됐다.

지능형 CCTV는 외부인의 무단 침입을 감지해 인근 역무실과 종합관제센터로 영상을 전송하는 기능이 있다. 이를 이용하면 출입금지 구역에 누군가 들어갔을 때 바로 감지할 수 있다. 역사의 혼잡도 파악에도 용이하다.

이 밖에 5호선 역에 전력을 공급하는 14개 변전소에는 ‘기가 에너지 매니저’를 설치해 전력 사용량을 실시간으로 분석한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정보통신기술 기반의 시스템을 시범 설치해 실효성이 검증될 경우, 전역으로 확대 설치할 예정”이라며 “혁신 기술을 지하철에 적용해 보다 안전하고 깨끗한 교통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