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부산~다낭 주 7회 신규 취항

- 이달 25일부터 부산~다낭 노선 매일 1회 신규 운항 실시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오는 25일부터 부산~다낭 간 정기 노선을 매일 운항한다고 23일 밝혔다.

부산~다낭 노선의 운항 스케줄은 부산 김해국제공항에서 월ㆍ토ㆍ일요일은 오후 9시 30분, 화ㆍ수ㆍ목ㆍ금요일은 오후 9시 35분에 출발한다. 두 편 모두 다낭 국제공항에는 익일 새벽 0시 30분에 도착한다.

리턴 편은 다낭 국제공항에서 매일 오전 2시 15분에 출발해 부산 김해국제공항에 오전 8시 45분에 도착한다.

아시아나항공 A320

아시아나항공은 부산~다낭 노선에 159석 규모의 A320 기종을 투입할 계획이다.

베트남의 숨겨진 진주라 불리는 다낭은 지난 2011년 아시아나항공이 국내 항공사 최초로 전세 항공편을 운항하며 국내에 알려지게 된 곳이다. 현재는 연간 50만 명의 한국인 관광객이 찾는 관광 명소로 자리 잡았다.

인근에는 ‘포브스’ 선정 세계 6대 해변 중 하나인 미케 비치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호이안 등이 자리잡고 있어 세계적인 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영남권 고객들의 편의 증진과 스케줄 선택권 강화를 위해 이번 부산~다낭 간 신규 취항을 실시하게 됐다”며 “아시아나항공은 고객분들께서 비행 내내 편안함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품격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취항을 통해 인천~호치민/하노이/다낭, 부산~다낭 등 총 4개의 한∙베트남 정규노선을 주 42회 운항하게 됐다.

badhone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