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동 “장제원 주장 사실과 달라…2차 피해 우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양승동 KBS사장 내정자가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 제기한 의혹을 반박했다.

23일 양승동 내정자는 장제원 의원에 제기한 의혹에 대해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피해자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가 우려된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이 오늘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사건은 사실과 다릅다. 성폭행 사건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어 양승동 내정자는 ”당시 사건을 무마ㆍ 은폐 축소했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다“며 의혹을 전면부인했다.

또 ”피해자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하여 사건 해결과 피해자 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다“며 ”자세한 내용은 청문회를 통해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추가적인 2차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분들께 각별한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당부했다.

앞서 장제원 의원은 이날 “양승동 내정자가 2015년 3월 KBS부산방송 총국 편성제작국장으로 근무할 당시 정규직 피디가 계약직 작가를 승용차 안에서 성폭한 사건이 발생했는데 이를 무마하고 은폐 축소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