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3당 “MB 구속 마땅한 결과”…한국당 “정치보복”

-민주ㆍ바른미래ㆍ평화 같은 목소리속…바른미래 입장변화 감지
-한국당 “정치보복쇼, 첫장”

[헤럴드경제=박병국ㆍ홍태화 기자]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구속수감을 된 것을 두고 정치권의 반응이 엇갈렸다. 더불민주당ㆍ바른미래당ㆍ민주평화당은 한 목소리로 “마땅한 결과”라고 평가한 반면, 자유한국당은 “정치보복”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의 미묘한 입장변화도 감지된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페이스북에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국정 농단으로 탄핵하고 구속한 지금 또 한분의 반대파 전직 대통령을 개인 비리 혐의로 또다시 구속 하는 것이 나라를 위해 옳은 판단 인가”라며 “오로지 주군의 복수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적폐청산의 미명 아래 정치 보복을 하는 것이라고 국민들은 보지 않을 까”라고 썼다. 또 “문재인 정권의 의도는 분명하다. 적폐 청산을 내세운 정치보복 쇼와 남북 위장 평화쇼, 그리고 사회주의 체재로 가는 헌법 개정쇼라는 3대 쇼로 국민들을 현혹해서 지방선거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그 첫 장이 집권 이후 10개월 동안 사냥개들을 동원해 집요하게 파헤쳐 온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이라고 비난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반면 민주당과 나머지 야당은 모두 같은 목소리를 내고 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비리와 부정부패, 헌정유린과 국정농단으로 얼룩진 ‘적폐정권 9년’이 뒤늦게 막을 내린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앞으로도 남아 있다. 부인인 김윤옥 씨에 대한 뇌물 수수 혐의뿐만 아니라 추가적인 의혹에 대해서도 사건의 실체를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에서도 MB 구속수사가 당연하다는 입장을 내놨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죄상을 낱낱이 밝혀서 일벌백계로 엄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6일 MB 소환 당시 논평에서 “바른미래당은 법과 원칙에 기반을 둔 중립적이고 엄정한 수사를 검찰에 요청하며 수사과정에 정치보복 논란이 제기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정치보복에 대한 우려를 표한바가 있어, 미묘한 입장 변화도 포착된다. 이를 의식한 듯 박 공동대표는 “정치보복이라는 이유로 이 전 대통령의 죄상을 호도해서는 안된다”며 “만약 정치보복 일환으로 이 전 대통령을 구속했다면 관행을 뿌리 뽑기 위해서라도 바른미래당이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의 천정배 의원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서 “MB에 대한 제대로 된 수사와 처벌로 다시는 부패권력이 헌정질서를 유린하는 일이 일어나지 않게 되기를 바란다”며 “MB 5년, 박근혜 4년 동안 국민여러분, 참으로 고생 많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