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시 7ㆍ9급 공채시험, 평균경쟁률 63대 1

-지난해 보다 경쟁률 낮아져
-필기시험은 6월23일 치러져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서울시는 지난 12~19일 2018년도 7ㆍ9급 공채시험 원서를 접수한 결과, 총 1971명 선발에 12만4259명이 지원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대비 1만4790명이 감소한 것으로, 시간선택제 공무원 미채용과 찾ㆍ동(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사업인력 충원으로 사회복지직 채용규모 축소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평균 경쟁률은 63.0대 1 로, 지난해(86.2대 1)보다 낮아졌다. 2014년에는 61.1대 1, 2015년에는 56.9대 1, 2016년에는 87.6대 1을 각각 기록했다.

[사진=시험 이미지]

올해 주요 모집단위별 현황을 보면, 일반농업 9급이 3명 모집에 996명이 원서를 내 332.0 대 1의 최고 경쟁률을 나타냈다. 가장 많은 인원을 뽑는 일반행정 9급(892명)에는 6만8673명이 지원해 77.0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응시자 연령대를 보면 20대가 7만5019명(60.4%)으로 다수를 차지했다. 이어 30대 4만418명(32.5%), 40대 7178명(5.8%), 10대 832명(0.7%), 50대 812명(0.6%)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자가 5만2825명(42.5%), 여자가 7만1434명(57.5%)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기시험은 오는 6월23일 서울 시내 중ㆍ고등학교에서 치러진다. 구체적인 시험장소는 6월8일 서울시인터넷원서접수센터를 통해 공고된다. 필기시험 합격자 발표는 8월22일이다. 이후 10월15~31일 면접시험을 거쳐 11월14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