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유아숲체험원서 매달 2회 체험교육

[헤럴드경제(용인)=박정규 기자]용인시는 22일 시청 컨벤션홀에서 어린이집,유치원 등 59곳과 정기적으로 유아숲체험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협약을 맺었다.

협약을 맺은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용인아이숲․한숲,보라, 소실봉, 정암, 번암, 농서, 죽전, 흥덕 등 9곳의 유아숲체험원 중 1곳을 지정받아 오는 7월 21일까지 매달 2회 정기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계절에 따라 변화하는 숲속 식물과 곤충의 생태관찰, 곤충 모형 만들기, 곤충 먹이주기 등 8개 과정으로 진행된다. 숲 체험원엔 유아숲체험 지도사들이 배치돼 다양한 놀이를 통해 산림의 생태와 기능을 체험할 수 있도록 어린이들을 지도한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숲체험은 유아들이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인성을 함양하고 존중과 배려를 배워가는 중요한 교육”이라며“우리 어린이들이 올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숲체험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