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 4호기·신월성 2호기 재가동…원안위 “이상 없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월성 4호기와 신월성 2호기를 정기점검한 결과 안전 운전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하고, 22일 재가동을 승인했다.

월성 4호기는 1월 24일부터 2개월간, 신월성 2호기는 작년 9월 20일부터 6개월간 정기검사를 받았다.

[사진=헤럴드경제DB]

월성 4호기 검사에서는 원자로 건물 내 산소 용기의 압력 조절기 손상 보수 상태를 점검했으며, 비상급수 계통 격리밸브의 작동 신호가 발생한 원인도 확인했다.

신월성 2호기의 경우 재료성적서 재발급, 밸브 교체 등을 조사했다.

두 원전의 증기발생기 내부에서 금속선 및 금속조각 등이 다수 발견돼 모두 제거했으며, 콘크리트 구조물을 초음파 등으로 검사한 결과 내부에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

원안위는 앞으로 출력상승시험 등 후속 검사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할 방침이다.

월성 4호기는 25일, 신월성 2호기는 27일에 100% 정상출력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