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MB 정치보복 차원서 털었다면…이건 빙산의 일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유인태 전 의원이 MB 측에서 주장하는 ‘정치보복’에 대해 “정말 정치보복 차원에서 털면 지금 나온 건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고 본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로 인해 유인태 의원은 오늘(23일) 주요 포털 실검에 이름이 노출되면서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날 방송된 김현정 뉴스쇼 게스트로 나선 유인태 전 의원은 정치보복 주장에 대해 “그오 정말 표적으로 삼아서 이명박 대통령을 본다고 그러면 이거보다 훨씬 더 많은, 그러니까 적어도 이명박 대통령을 표적 삼아서 이걸 수사를 한건 아니잖느냐”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유인태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과 달리 지지자 한 명 없이 썰렁하기까지 했던 MB 수감 과정에 대해서도 유 의원은 “드러난 것에 대해서 지지자들도 그렇게 가서 나서기가 좀 낯부끄러웠겠지 않나. 그리고 원래 박근혜 대통령 지지자와 이명박 대통령 지지하는 사람들 사이는 다른 당보다 더 원수 간이다”며 친박, 친이 세력 간의 껄끄러운 관계를 밝혔다.

유인태 의원은 한 예로 “2007년 경선 때, 박근혜 캠프에 있던 사람들은 저런 사기꾼이 돼서는 이 나라 절단난다고 까지 하며 서로 극단적인 혐오감을 가지고 있었다”며 당내 지지층간의 갈등을 전했다.

실질심사를 포기했을 가능성을 제기한 유 의원은 MB가 할 수 있는 최선에 대해서 “세상이 아는 걸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지 말았으면, 이라고 했으면 좋겠는데 그쪽 입장이 지금 와서 때가 늦었다, 그동안. 그래도 그건 좀 고백을 하고”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