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헌병’ 대신 ‘군경·군경찰·경무’로…명칭 바뀐다

[헤럴드경제] 육군 헌병이 올해 병과 창설 70주년을 맞아 명칭을 바꾸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군에 따르면 육군헌병실은 올해 병과 창설 70주년을 맞아 전날 이태명 헌병실장 주관으로 열린 병과 발전 및 개혁추진 대토론회에서 병과 명칭과 표지, 휘장등의 개선 방안을 제시했다.

[사진=연합뉴스]

‘헌병’이라는 명칭이 일제강점기 일본군의 헌병과 같은 부정적인 인식이 있으므로 이를 군경(軍警), 군경찰(軍警察), 경무(警務) 등으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한다는것이다. 방망이와 포승을 합성한 이미지로 사용 중인 병과 표지도 바꿀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헌병작전과 수사조직도 분리하기로 했다”면서 “육군헌병실과 중앙수사단 등 상부 조직과 야전부대의 구조를 개편해 수사 전문부대와 야전 헌병부대의전문화를 도모하고 수사의 독립성도 보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육군헌병실은 곤충형 정찰로봇 등 드론봇(드론 로봇)을 활용한 대테러 상황 조치 및 도시지역 작전 등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