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관석 의원, 재난안전특별교부세 8억 확보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윤관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남동을ㆍ사진)은 인천 남동구지역 재해예방을 위한 행정안전부 재난안전특별교부세 8억원을 확보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특별교부세는 인천 남동구 관내 위치한 인천대공원 지하차도와 아암교의 내구성과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보수ㆍ보강공사를 목적으로 교부될 예정이다.

지난 1995년 준공된 인천대공원 지하차도는 지난해 하반기에 실시한 정밀점검 결과 슬래브ㆍ벽체ㆍ옹벽 균열 및 파손 등 도로가 전반적으로 노후된 상태로 안정등급 B등급을 받아 보수조치가 필요한 상태였다.

아암교는 남동구의 주요 교량으로서, 교면부 균열ㆍ마모, 신축이음 불량 및 교량받침 박리 등의 결함으로 안전등급 B등급을 받아 약화된 교량의 주요부재의 보강이 필요했다.

이번 교부세의 확보로 구조물에 발생된 손상 및 결함이 보수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인천의 교통안전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윤관석 의원은“인천대공원 지하차도와 아암교는 인천시민이 매일 이용 하는 시설물로 보수보강이 매우 시급했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안전과 편리한 교통환경을 위한 예산확보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