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ㆍ박근혜ㆍ최순실, 함께 찍힌 사진…39년뒤 운명은?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구속되고 여기에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씨까지 구치소에 유치되면서 39년전 이들이 함께 찍힌 사진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2006년 뉴스타파가 이명박,박근혜 전대통령, 최순실씨가 나란히 앉아 있는 동영상을 공개한 한바 있다. 이 동영상은 1979년 6월 10일 한양대 교정에서 열린 제 1회 새마음 제전에 함께 참여했을 때 찍힌 것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당시 이 전 대통령은 현대건설 사장, 박 전 대통령은 새마음 봉사단 총재, 최순실씨는 새마음 대학생 총연합회 회장이었다 나이는 박 전 대통령이 27세, 최순실씨 23세, 이 전대통령도 불과 37세에 불과했다.

그러나 39년만인 2018년 3월 23일 박근혜 전대통령과 최순실씨는 국정농단과 거액의 노물 혐의로 서울구치소에 수감되어 재판을 받고 있고, 이 전대통령도 뇌물등의 혐의로 지난 22일 서울동부구치소에 유치됐다. 39년전 행사장에서 나란히 앉았던 그들, 이 나라의 최고권력자 대통령이 되었고, 한 사람은 비선실세로 군림했으나 이제는 모두 영어의 몸이 되었

husn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