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유출’ 페이스북, 재발 방지 위한 6가지 계획 제시

대량 정보 접근 앱 전면 감사
개인정보 불법 활용시 알림
3개월 간 미사용 앱은 정보접근권 차단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이용자 개인정보 무단 유출로 위기에 처한 페이스북이 제2의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 사건’을 방지하기 위한 6가지 대책을 제시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매체 CNBC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CA의 페이스북 이용자 개인정보 불법 활용에 대한 대책으로 개인 정보 사용에 대한 제한을 규정함으로써 향후 정보 오용을 막겠다고 밝혔다.

[사진=AP연합뉴스]

페이스북은 이날 기업들이 페이스북 이용자의 허가 없이 개인정보에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한 6가지 주요 방침을 정했다고 공고했다.

페이스북은 우선 페이스북 플랫폼에서 대량의 정보에 접근한 모든 앱과 의심스러운 활동이 있는 앱에 대해 전면적인 감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앱을 통해 정보가 불법 활용된 이용자들에게는 알림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용자가 최근 3개월간 앱을 사용하지 않은 경우에는 앱 개발자의 이용자 정보 접근권을 차단키로 했다.

또한 페이스북 로그인 정보를 변경해 추가 감사 과정을 통과하지 못한 앱은 이용자 이름과 프로필 사진, 이메일 주소만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용자들이 페이스북에서 사용하는 앱과 해당 앱이 접근할 수 있는 정보를 쉽게 관리할 수 있는 도구도 배치한다.

아울러 앱 개발자가 불법으로 개인정보를 활용하는 사례를 발견한 경우 이용자가 이를 보고하고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버그 바운티 프로그램(bug bounty program)’도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17일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캠프를 자문한 데이터 분석회사 CA가 페이스북 이용자 5000만명 이상의 개인정보를 무단 활용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미국과 영국에서는 페이스북이 이번 사건에 대해 해명해야 한다며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의 의회 증언을 요구하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파문 이후 침묵을 지켜왔던 저커버그는 이날 나흘 만에 입장을 밝혔다.

그는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한 중요한 조치를 이미 2014년에 취했지만 “우리도 실수한 것이 있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이번 사건은 데이터 분석회사인 CA와 앱 개발자인 케임브리지대학 알렉산드르 코건 연구원이 페이스북과의 신뢰를 저버린 것”이라고 강조해 책임 있는 반응이라기보다 ‘변명’이라는 부정적인 반응을 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