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회장, 진에어 사내이사 맡는다

[헤럴드경제] 조양호<사진> 한진그룹 회장이 진에어 사내이사를 맡는다.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다.

22일 진에어에 따르면 다음달 오전 열리는 주주총회에 조 회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이 상정된다. 사내이사 임기는 3년이다.

현재 진에어 사내이사 가운데는 조 회장 등 오너 일가가 없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업계에서는 진에어를 조 회장이 직접 챙기려 사내이사로 들어가는 것으로 보고 있다.

조 회장이 진에어를 직접 챙길 경우 한진칼에도 도움이 된다. 한진칼은 한진그룹의 지주사 격으로, 대한항공, 진에어, 한진 등을 계열사로 거느리고 있다.

한진칼은 진에어 지분 60%를 가지고 있어 진에어의 성장이 곧 지주사 성장으로 연결된다. 따라서 오너 일가에게 돌아가는 수익도 커지게 된다.

진에어 관계자는 “조 회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것은 회사 책임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라며 “10주년을 맞은 회사가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