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 치매노인 대상 ‘향기로운 기억찾기’ 치료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서울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올 연말까지 60세 이상 노인 대상으로 인지 향상 프로그램 ‘향기로운 기억찾기’를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향기로운 기억찾기는 치매 진행을 예방하기 위한 원예치료 프로그램이다. 치매 노인 혹은 치매 고위험군 노인 중심으로 지역 어르신건강증진센터와 경로당에서 시행한다.

참여 노인은 향주머니 만들기, 봄꽃으로 꽃꽂이하기, 식물 정원 꾸미기, 꽃다발 만들기, 조화 꽃나무 만들기 등 활동을 한다. 아울러 편목ㆍ말채를 이용한 이름표 만들기, 석고방향제 만들기, 화분 만들기 등 교육도 이뤄질 예정이다.

구는 이 프로그램이 노인의 정서적 긴장 완화와 치매 이행 방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 관계자는 “치매 노인을 부양하는 가족의 스트레스 완화 효과도 있을 것”이라며 “주민 욕구에 맞는 치매예방 서비스를 계속 개발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