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케이블TV협회, 김성진 신임 회장 선임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한국케이블TV방송협회는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총회를 열고 이날 이사회에서 선임된 김성진 전 여성부 차관<사진>을 11대 회장으로 만장일치 추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협회는 지난해 9월15일 배석규 회장 사임 이후 6개월 수장 공백기를 끝냈다.

김 신임 회장은 연합뉴스의 전신인 동양통신 사회부 기자를 시작으로 연합통신 정치부ㆍ외신부 기자, 국민일보 정치부 부장을 거쳐 대통령 보도지원비서관, 국내언론1비서관, 부대변인 등을 거쳤다. 이후 여성부 차관, EBS 부사장, 참여정부 시절 국무총리 비서실장도 역임했다.


케이블TV협회는 지난 15일 진행된 면접에서 김 회장이 다양한 방면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을 토대로 업계 현안에 대한 이해가 깊고, 이를 해결하고 화합하려는 의지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 신임 회장은 취임 인사를 통해 “언론과 정부에 몸담았던 경험을 바탕으로 회원사들과 활발하게 소통하면서 업계 위기를 정면으로 돌파해 가겠다”고 말했다.

또, “4차 산업혁명시대 케이블 산업의 비전을 만드는데 업계 역량을 결집하고 지역 밀착매체인 케이블의 특징을 잘 살려 나갈 것”이라며 “방송채널사업자(PP)와의 관계 개선을 통해 공동발전해 나가도록 현안에도 적극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회장의 임기는 3년으로 2021년 정기총회 개최일까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