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북한 미사일 경보훈련 지속키로…북한, 핵무기 포기해야”

-지난 21일 한미일 안보회의(DTT) 워싱턴서 열러
-“북한 미사일 경보훈련 지속, 북한 비핵화” 한 목소리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한국과 국, 일본 3국은 북한 미사일 경보훈련과 북한 잠수함 대비 훈련을 지속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3국은 또한 북한이 핵무기를 완전히 포기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등 모든 국제적 의무와 공약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한미일 3국의 국방 당국은 지난 21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제10차 한미일 안보회의(DTT)를 열고 북한 문제 등 지역 안보 문제와 안보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KTV 캡처]

이번 회의에는 한국 국방부 여석주 국방정책실장, 미국 국방부 랜달 슈라이버 아태안보차관보, 일본 방위성 마사미 오카 방위정책차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한미일 국방 및 외교 주요 직위자들이 참석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한미일 대표들은 3국의 협력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할 것임을 재확인했다.

3국은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방식으로 포기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는 도발적 행위를 중단하고, 유엔안보리 결의안 등 국제적 의무와 공약을 즉시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앞으로 어떤 북한의 위협에 대해서도 긴밀하게 공조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3국은 우선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미사일 경보훈련, 대잠수함 훈련을 지속하기로 했다.

3국이 북한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대북 정보공유라는 점을 재확인하고, 불법 환적행위 등 북한의 불법적 해양왈동을 근절시키기 위한 노력을 국제사회와 공조해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적 해결을 위해 국제사회와 공조해 북한에 대한 외교적 압박도 최대화하기로 했다.

3국 대표들은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환영하고, 북한 스스로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인 조치 이행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대표들은 보편적인 국제법에 따라 항행과 상공 비행의 자유가 보장되어야 하며, 모든 분쟁이 평화적으로 해결되어야 한다는 점도 재확인했다.

미국은 한국, 일본에 대한 안보 공약을 재확인하고, 내년 한국에서 제11차 DTT를 개최하기로 했다.

soo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