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DJ, 위장 평화쇼로 노벨평화상 탔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홍 대표는 고 김대중(DJ) 대통령의 노벨 평화상 수상에 대해 “위장 평화쇼로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DJ가 2000년 남북 정상회담을 하고 난 뒤 돌아와 ‘한반도에 전쟁은 없다. 북은 핵개발 의사도 능력도 없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진=홍준표 인스타그램]

홍 대표는 “DJ, 노무현 전 대통령이 한 위장평화쇼에 국민들이 한번 속지, 두번 속지는 않을 것”이라며 “좌파정권에서 북한을 이용한 남북 위장평화쇼를 DJ·노무현 정부 10년간 했다. 그 결과 북한에 넘겨준 달러들이 모두 핵으로 돌아와 있다”고 말했다.

이어 홍 대표는 “북한은 3대에 걸쳐 8번의 거짓말을 했다. 이제 9번째 거짓말을 하고 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들을 상대로 모든 것이 해결된 것처럼 평화쇼를 계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이렇게 위장 평화쇼를 해서 노벨평화상까지 탔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두번째는 정치보복쇼이고 세번째는 헌법개정쇼”라며 “이 모든 것이 6·13 지방선거에 국민을 현혹하기 위한 희대의 정치 사기극”이라고 맹비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