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MB 수감후 SNS소회…“朴·MB측근들 잇단 배신에서 정치무상 본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3일 새벽 구속 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두고 ‘정치보복쇼’를 통한 문재인 정부의 지방선거 전략이라며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렸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 YS(김영삼) 정권 당시 장세동 전 안기부장 구속과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구속을 언급하며 이렇게 말했다.

홍 대표는 “(그 당시)국민들은 정치보복이라는 프레임으로 보지도 않았고 역사 바로 세우기 라는 주장에 힘을 실었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 당시 이상수 전 노동부장관·안희정 전 충남지사 구속될 때도 두 사람은 주군을 끌어들이지 않고 자신이 책임지고 감옥에 들어가 화려하게 정치판의 신데렐라가 됐다”고 말했다.

[사진=홍준표 당 대표의 SNS캡처]

이어 홍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600만불 뇌물사건을 언급하며 “노 전 대통령 수사를 질질 끄는 창피주기식 수사를 하지 말고 빨리 불구속 기소하라고 권부에 전달했지만 법대로를 주장하던 검찰이 추가 소환하겠다고 나서는 바람에 노 전 대통령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설명했다.

홍 대표는 “그래도 그 당시까지 국민들은 전직 대통령 관련 사건을 정치보복 프레임까지는 보지 않았다”며 “깨끗한 정치를 만들어 가는 과정으로 봤다”고 평가했다.

퇴임한지 5년 된 대통령의 개인 비리 혐의로 MB가 구속된 것에 대해 홍 대표는 “이명박·박근혜 측근들의 잇단 배신에서 정치 무상도 본다”면서도 “나는 이 전 대통령의 혐의를 구체적으로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홍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국정농단으로 탄핵하고 구속한 지금 또 한분의 반대파 전직 대통령을 개인 비리 혐의로 또 다시 구속하는 것이 나라를 위해 옳은 판단인가. 오로지 주군의 복수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적폐청산의 미명아래 정치보복을 하는 것이라고 국민들은 보지 않을까”라고 반문했다.

홍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의도는 분명하다”고 날을 세운 후 “적폐 청산을 내세운 정치보복쇼와 남북위장 평화쇼, 그리고 사회주의 체제로 가는 헌법 개정쇼라는 3대 쇼로 국민들을 현혹해 지방선거를 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그 첫장이 집권 이후 10개월 동안 사냥개들을 동원해 집요하게 파헤쳐 온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이라며 “그 다음 헌법 개정쇼를 하고, 지방선거 직전에는 남북·북미 정상회담 남북 위장평화 쇼로 대미를 장식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나라를 국가 미래 비전의 관심에서 운영하지 않고 오로지 정파의 야욕 채우기 관점에서 운영하는 문 정권의 앞날도 그리 밝지만은 않을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민들은 문 정권의 예상대로 그렇게 어리석지 않다”고 일갈했다.

끝으로 홍 대표는 “6·13 지방선거에서 국민들이 나서서 이 비정상적인 국면을 정상국가로 바로 잡아 주는 심판 선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참고 견디겠다. 참고 기다리겠다. 밝은 세상을 만드는데 더욱 더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