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워터코리아 – 한국상하수도의 미래를 열다

물 관련 기술과 산업을 육성하고 건강한 물 순환을 통한 지속 가능한 미래 실현을 위해 2018 워터코리아(WATER KOREA)가 4일간의 일정으로 3월 20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성대한 개막식을 가졌다.

2002년 시작해 상하수도 분야 국내 최대 국제 전시회로 성장한 이번 행사는 한국상하수도협회(협회장 권영진 대구광역시장)가 주최하고 킨텍스(KINTEX)가 공동 주관, 환경부‧행정안전부‧국토교통부 후원으로 145개 기업‧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 등이 564개 부스가 참여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물산업 우수 기술 발굴과 상용화를 위해 2013년부터 K-water와 공동 진행 중인 2018 대한민국 물산업 기술대전과 대구국가산업단지에 조성 중인 국가 물산업 클러스터 특별관과 KC인증홍보관이 행사 참가 기업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기술 개발, 제품 상용화, 판로 확보 원스톱 지원을 목표로 하는 국가 클러스터는 물 관련 국내 최대 규모 허브로 향후 우리나라의 물산업 도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C인증은 물과 접촉하는 수도용 제품 대상으로 용출될 수 있는 유해물질을 관리 및 사전 차단함으로써 국민의 생명과 건강 보호를 위해 한국상하수도협회에서 인증하는 법정의무인증제도이다.

박람회에서 눈길을 끄는 것 중 하나는 경기도가 주최하는 팔당수역 맑은 물을 위한 수질관리 및 상수도 관련 컨텐츠를 선보이는 ‘맑은 물 특별관’이다.

‘맑은 물 특별관’은 수자원 관련 기업의 제품 및 기술 전시, 세미나와 컨퍼런스, 물 환경 체험존을 통한 수질과 관련된 정책 및 사업 홍보를 목적으로 서울대학교, 에코피스, 한수, 이오렉스 등 총 11개 업체가 참여하며 각 업체들은 맑은 물을 위해 연구한 제품 및 기술을 선보인다.

한편 2018 워터코리아는 오는 23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진행되며 더욱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갑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