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물류 통해 한-베트남 우호 증진”

- 베트남 태풍 이재민 지원양곡 1만톤 운송
- ‘CJ제마뎁’도 본격 운영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CJ대한통운이 물류를 통한 한-베트남 우호 증진과 경제 발전에 나서고 있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농림축산식품부와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서 주관해 태풍 담레이로 피해를 입은 베트남 중남부지역 이재민을 지원하는 양곡 1만톤의 국내운송과 국제운송을 성공리에 수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이재민 비상식량 지원은 한중일 3개국 및 아세안 10개국에서 비상상황이 발생할 경우 약정한 쌀을 상호 지원하는 국제 공공비축제도인 ‘아세안 3 비상 쌀 비축제’에 따라 이뤄졌다. 

[사진=지난 2월말 목포항에서 CJ대한통운 차량들이 베트남 지원양곡 선적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지원일정에 따라 1,2차로 나눠 물류를 수행했다.

지난 1월말 전국 정부관리양곡 물류센터에서 목포항까지 1차분 5300톤을 육상운송, 이를 선적해 베트남 캄란항까지 해상운송했다. 지난달 말부터 2차분 4700톤도 목포항에서 베트남 다낭항까지 해상운송해 이달 17일 운송 전 과정을 완료했다.

CJ대한통운 측은 “지원양곡 물류를 통해 양국간 우호증진에 기여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일정준수와 안전한 운송에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지난달 베트남 1위 민간 종합물류기업인 제마뎁(Gemadept)의 물류부문과 해운부문 자회사 인수 절차를 마치고 ‘CJ제마뎁’ 이름을 달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CJ제마뎁은 1990년 정부 해운부처 산하 물류기업으로 설립돼 민영화 과정을 거쳐 베트남 1위의 민간 종합물류기업으로 성장해왔으며, 높은 현지 인지도와 신뢰성을 바탕으로 다수의 글로벌 제조, 식품기업에 종합물류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베트남 1위 민간 종합물류기업인 CJ제마뎁을 통해 현지 진출 한국 기업에 우수한 물류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첨단 물류기술과 사업역량을 바탕으로 베트남 물류산업을 한층 업그레이드시킴으로써 물류에서도 ‘한류’를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