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지배구조 개편…CEO 잔혹사 끝낸다

CEO 최종 후보 이사회가 선정
심사기준에 기업경영경험 추가

KT가 최고경영자(CEO) 최종 후보를 이사회가 선정하도록 지배구조를 개편했다.

CEO 후보 심사 기준에는 ‘기업경영 경험’을 추가하고, CEO가 사내이사 중 1명을 추천해 대표이사로 추가 선임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기업지배구조 개편으로 정권이 바뀔 때마다 되풀이 된 ‘KT CEO 잔혹사’의 고리를 끊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황창규 KT 회장이 23일 KT연구개발센터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제공=KT]

KT는 23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 KT연구개발센터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이 같은 기업지배구조개편안을 담은 정관 변경 안건을 통과시켰다.

개편안의 핵심은 CEO 선출 과정에서 이사회의 권한을 강화시킨 것이다.

기존에는 CEO추천위원회가 CEO 후보를 최종 선정했으나 이를 이사회의 권한으로 바꿨다. 또, 낙하산 후보를 방지하기 위해 회장 후보 심사 요건에 ‘경영경험’이라고만 명시된 것을 ‘기업경영경험’으로 변경했다.

KT 내부에서 자체적으로 CEO를 육성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마련했다. CEO가 사내이사 중 1명을 추천해 이사회 결의로 대표이사로 추가 선임할 수 있도록 복수대표이사제를 명확히 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이날 지배구조개편안을 상정하며 “이번 변경안은 독립성, 투명성 제고라는 두 가지 목적을 위해 이사회 권한을 강화하고 사내이사 선임 프로세스를 개선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그동안 지배구조 선진화를 위해 구조개선이 필요하다는 논의가 있었다”며 “지난 1년 동안 지배구조위원회가 중심이 돼 국내외 사례를 벤치마킹하고 전문가 컨설팅, 주주 간담회 등을 통해 결론한 도출”이라고 덧붙였다.

황 회장은 일부 주주의 반발을 의식한 듯 “세계 최대 의결권 전문기관 ISS도 KT의 정관 변경에 찬성을 표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KT는 이날 주총에서 참여정부 시절 인사인 이강철 전 대통령비서실 시민사회수석비서관과 김대유 전 청와대 경제정책수석을 신규 사외이사로 임명했다.

KT는 자체적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5대 플랫폼 중 하나인 스마트에너지 사업 활성화를 위해 전기안전관리 대행업과 종합건설업을 목적사업에 추가했다. 미디어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문디자인업도 목적사업에 포함시켰다.

한편 이날 주총에는 황창규 KT 회장의 퇴진을 요구하는 KT 새노조, 소액주주들이 현수막을 걸고 구호를 외치며 소란을 벌였다. 지난해 주총에서 연임에 성공한 황 회장의 임기는 오는 2020년 3월까지다.

정윤희 기자/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