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스마트국방4.0 연구센터’ 열어

KAIST와 인공지능·사이버戰 등 미래전 핵심기술 개발키로


LIG넥스원(대표 김지찬)이 인공지능(AI)과 사이버전 등 미래전 분야의 국방 핵심기술 개발에 나선다.

이 회사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총장 신성철)과 함께 대전시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에서 ‘스마트 국방4.0 연구센터’를 열었다고 22일 밝혔다. 

대전시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에서 열린 ‘스마트국방4.0 연구센터’ 개소식에서 김지찬 LIG넥스원 신임 대표(오른쪽)와 김수현 KAIST 안보융합연구원장이 헙력을 다짐하고 있다.

KAIST 안보융합연구원에 설립되는 이 연구센터는 인공지능에 기반한 ▷무인기 근접제어 네트워크 연구 ▷사이버전 취약점 자동분석 기술 등 미래전 국방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또 산학 연구과제 발굴 및 기술자문, 학술자료·정보 교류 등 산학협력도 추진할 예정이다.

LIG넥스원은 현재 육군이 추진하고 있는 드론봇전투단, 워리어플랫폼 등 ‘5대 게임체인저’ 개발과제에 맞춰 인공지능과 사이버 관련 기술 등 미래전 분야의 핵심역량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KAIST와 협업을 통해 기술역량을 끌어올리며 미래 국방기술 강화에 나설 방침이다.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는 “4차 산업혁명 시대 국가안보의 큰 과제로 대두된 미래전 분야도 책임의식을 갖고 R&D역량을 키워나갈 것”이라며, 미래전 분야를 회사 성장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조문술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