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구속]단 1시간 걸렸다…MB, 침통한 측근들 뒤로한 채 동부구치소로

-1년 전과 달리 별다른 충돌 없이 영장 집행
-영장 발부 1시간도 안 돼 검찰 호송차량 탑승
-담담한 표정의 MB…측근들은 눈물 흘리기도

[헤럴드경제=유오상ㆍ정경수 기자] 법원의 구속영장 발부부터 검찰 호송차량에 오르기까지 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이 시간 이명박(77) 전 대통령의 자택 주변에는 적막감이 맴돌았다.

법원의 구속 결정을 앞둔 지난 22일 오후 9시50분께, 이 전 대통령의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 주변에서 머물던 100여명의 취재진들과 경찰 병력은 갑자기 분주해졌다. 법원으로부터 “자정을 넘기기 전에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는 소식이 전해졌기 때문이다. 곳곳에서 “생각보다 빠르다”, “다행히 오늘 결정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난해 3월 31일 구속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오전 3시가 돼서야 구속 여부가 결정됐고, 검찰이 이번에 법원에 제출한 서류만 8만 쪽에 이르는 점 등을 고려했을 때 구속 여부가 다음날 새벽쯤 나올 것이란 전망이 우세했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이 준비한 호송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예상보다 구속 결정이 빨리 이뤄질 수 있다는 소식이 나오면서 자택 주변에는 극도의 긴장감이 흘렀다. 1시간 정도가 지난 뒤인 오후 11시6분, 구속영장 발부 소식이 전해졌다. 취재진들은 휴대전화를 통해 영장 발부 소식을 듣자마자 즉각 생중계를 시작했다. NHK 등 외신들도 일제히 카메라 앞에 섰다. ‘구속’을 예상한 듯 지체 없이 방송을 시작했다. 어두웠던 주위가 카메라 조명으로 인해 갑작스레 아침처럼 환해졌다. 같은 시간 자택 주변에서는 시민들의 환호와 박수소리가 들려왔다.

앞서 추가 경력을 투입했던 경찰은 경계를 한층 더 강화했다. 구속 결정 직전에 설치해둔 철제 펜스 안으로 야광 점퍼를 입은 경찰 15명이 추가로 투입됐다. 경계 근무를 서고 있던 의경 10여명은 자택 벽에 바짝 붙어 섰다. 의경들에게 “멍하게 있으면 안 돼. 펜스 밀리면 안 돼”라고 강조하는 소리가 반복됐다. 다행히 이날 자택 주변에서 별다른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오후 11시55분께, 검찰에서 출발한 검은색 K9, K5, 카니발 등 호송차량 3대가 자택 앞에 도착했다. K5 뒷자리에서는 지난 14일 이 전 대통령을 대면 조사했던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검사와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검사가 내렸고, 카니발에선 검찰 수사관들이 내렸다. 송 부장검사의 왼쪽 손에는 법원에서 발부한 영장이 담겨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서류 가방이 쥐어져 있었다. 이들은 자택 앞에서 대기하고 있던 경호원들의 안내를 받아 자택에 들어갔다.

자택에 들어간 검찰의 영장집행은 5분이 채 걸리지 않았다. 자정을 막 넘긴 시간 이동관 전 홍보수석과 김효재 전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 등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 24명이 마지막 배웅을 위해 자택 대문 밖으로 차례로 나왔다. 이들은 대문 옆 담벼락에 일렬로 늘어서 이 전 대통령을 기다렸다. 

이 전 대통령의 측근들이 구치소로 향하는 이 전 대통령을 배웅하고 있다. [사진=정경수 기자/[email protected]]

곧이어 이 전 대통령이 갈색 차고 문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회색 넥타이를 매고, 얇은 검은색 코트를 걸쳤다. 덤덤한 표정을 지은 채 장제원, 권성동 의원 등 3명과 악수를 나눈 후 곧장 검찰이 준비한 K9 차량에 탑승했다. 취재진이 심경 등을 물었지만, 이 전 대통령은 결국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2분가량의 짧은 순간 동안 측근들은 비통한 표정으로 고개를 숙였다. 아들 이시형 씨를 비롯해 가족들은 차고 안에서 이 전 대통령이 차량에 탑승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아들 이 씨는 울음을 터트렸고, 가족들은 이 전 대통령을 향해 “힘내세요”라고 소리쳤다. 부인 김윤옥 여사의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날이 바뀐 23일 오전 12시2분께, 이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서울동부구치소로 출발했다. 경호 인력은 대부분 철수했고, 취재진들도 이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자택 앞을 떠나자 장비를 챙겨 떠나기 시작했다. 논현동 자택 주변은 순식간에 조용한 예전 모습을 되찾았다. 40분가량이 지난 후 자택 앞에서는 채은샘 민중민주당 대변인이 홀로 남아 “이명박의 모든 비리재산을 철저히 환수하고 그 패거리들을 빠짐없이 구속하라”고 외쳤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