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구속] 말 아끼던 자유한국당 반격 나서나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구속되자, 친이계(친이명박) 중심으로 자유한국당이 반격할 움직임을 보였다. 그동안 한국당은 ‘당에서 나간 사람’이라며 선을 그어왔으나, 전직 대통령 두 명이 구속된 만큼 정치보복이란 비판을 안 할 수 없다는 태도다.

한국당의 반격 가운데는 옛 ‘친이계’가 있다. 한국당은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할 때에는 별다른 논평이나 언급을 자제해왔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도 앞서 통화에서 “일단 당을 나간 분이라는 것이 기본적인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전 대통령 구속이 결정되면서 이러한 기류는 조금씩 흐려지고 있다.

한 친이계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개인비리를 당에서 감싼다는 이야기가 나올 수 있기 때문에 자제하는 것”이라며 “구속을 하면 전직 대통령 두 명이 교도소에 가는 것이기에 그때 되면 정치보복이라고 분명하게 말하고 행동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친이계로 분류되는 인물은 과거 바른정당에 대거 소속돼 있다가 한국당으로 자리를 옮긴 상태다. 김영우ㆍ권성동ㆍ장제원 의원 등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같은 복당파인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가 원내대표직을 맡고 나서, 한국당 주류로 올라섰다고 평가된다.

김ㆍ권ㆍ장 의원 등은 이에 2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 앞에서 구속되는 이 전 대통령을 배웅했다.

김 의원은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MB(이 전 대통령)를 감옥에 보내고자 측근 거의 100여 명을 소환 조사해왔다. 이것은 명백한 정치보복이다. 정치 활극이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의 구속 수사를 친이계의 재집합을 넘어, 여권에 대한 반격 카드로도 쓴다. 김 의원은 “정의로운 적폐청산이라면 노무현 정부, DJ(김대중) 정부의 적폐도 함께 조사해야 하는 것 아니겠느냐”며 “그런데도 그동안 검찰은 그 두 정권의 적폐에 대해서는 눈을 가리고 귀를 막아왔다”고 비판했다.

홍태화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