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사학스캔들 핵심인물 “국유지 헐값 매입, 아키에 여사 알고 있었다” 폭로

[헤럴드경제=이슈섹션]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정치 인생 최대 복병이 된 사학스캔들이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를 옥죄며 파문을 키워나가고 있다.

2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사학스캔들 핵심 관계자인 가고이케 야스노리(籠池泰典) 모리모토(森友) 학원의 전 이사장이 구치소에서 야당 국회의원들과 면회를 하며 “국유지 매각 협상에 대해 아키에 여사에게 하나 하나 보고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가고이케 전 이사장은 모리모토 학원을 운영하면서 아베 총리의 열렬한 지지자로 활동, 아베 총리와의 친분을 과시하며 학원 운영에 특혜를 받아낸 혐의로 구속됐다. 그는 아베 총리, 아키에 여사와의 친분을 과시하면서 초등학교 부지로 쓸 국유지를 감정가 9억3400만엔(약 94억원)보다 8억엔이나 싼 1억3400만엔(약 13억5000만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따냈다. 국유지 헐값 매입이란 특혜를 얻어낸 것이다.

국가에 피해를 입힌 이 계약에 아키에 여사가 깊숙히 관여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아베 총리는 궁지에 몰렸다. 아키에 여사는 모리모토 학원이 운영하는 유치원의 명예 원장과 초등학교의 명예 교장을 맡을 정도로 가고이케 전 이사장과 친분이 돈독했다. 친분을 넘어 아키에 여사는 모리모토 학원에 각종 이권을 제공하는데 개입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가고이케 전 이사장은 이날 면회하러 온 야당 의원들에게 국유지 매각 협상 시 아키에 여사에게 협상 과정을 보고했으며, 재무성의 문서에서 이와 관련된 내용이 삭제됐다는 말을 전했다. 당시 재무성의 문서에 아키에 여사가 문제의 국유지를 보고 “좋은 토지니까 진행해주세요”라고 발언했는데, 이 내용이 삭제됐다는 논란이 있었다. 가고이케 전 이사장은 이 발언에 대해 “확실하게 있었다”고 다시 확인해줬다. 그는 “아키에 여사가 초등학교의 기공식에 반드시 갈 것이라고 말했다”는 발언까지 했다.

국유지를 대상으로 한 특혜에 아키에 여사가 개입됐다는 정황이 제기된 만큼 아키에 여사를 국회 환문(喚問ㆍ소환의 일종)해야 한다는 야당 측 요구는 더 거세질 전망이다. 야권은 아키에 여사가 국회에 나와 사학스캔들에 대해 증언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2월 자신이나 부인이 사학스캔들에 연루됐다고 확인되면 총리직과 의원직 모두를 그만두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