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 수술흉터 고민 이제 끝…LED광원 치료기기 첫 개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갑상선 수술로 인한 상처 고민을 덜게 됐다. 더구나 이번에 개발된 치료기기는 경기도가 도내 중소기업과 대학의 연구력을 연계해 지원하는 지역협력연구센터의 결과물로 그 의미가 크다.

아주대 광-의료 융합기술 연구센터는 23일 의료·미용기기 전문업체인 원텍㈜과 함께 갑상선 수술 흉터를 예방할 수 있는 레이저 치료기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갑상선 수술후 목에 난 흉터 자국. [사진=연합뉴스]

연구센터가 개발한 레이저 치료기기는 살균수와 LED 광원을 이용한다. 이 LED 광원은 수술 직후 환자 섬유아세포의 콜라젠 합성을 억제해 흉터 형성을 예방하고, 상처 회복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연구팀 기초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연구팀은 연구결과와 관련한 논문을 발표하고 현재 임상 연구를 진행 중이다.

연구센터에 따르면 이 갑상선 수술 흉터 치료 레이저 기기는 다른 수술 부위의 흉터 치료에도 기술 확장이 가능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경기도가 지원하는 지역협력연구센터(GRRC)는 중소기업에 필요한 원천기술을 대학 연구력으로 지원하기 위해 도내 19개 대학에 설치한 산학협력기구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