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여제자에게 “무릎 베고 귀 파달라” 성추행 교사 입건

-SNS 폭로 이어 피해자들 112 신고
-警 “추가 피해자 있을 수 있어” 수사 나서

[헤럴드경제] SNS를 통해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청주의 한 고등학교 방과후 교사가 결국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청주 모 여고에서 방과후 강의를 맡은 전직 음악 동아리 담당 교사 A 씨를 여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은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자세한 혐의 내용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 “추가 피해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어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17일 “고교 음악 동아리 방과 후 지도 교사가 여학생을 성추행했다”는 내용의 112 신고를 접수한 뒤 수사에 나섰다. 당시 신고한 여학생은 경찰 조사에서 “지난 2016년과 지난해 학교에서 A 씨로부터 수차례 성추행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헤럴드경제DB]

해당 고교 재학생과 졸업생들의 폭로가 잇따르자 충북교육청은 음악 동아리 학생들을 상대로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이 학교 음악 교사였던 A 씨는 퇴직 후 방과 후 교사로 학생을 지도했던 것으로알려졌다.

경찰 신고에 앞서 지난 8일 한 SNS 페이지에는 “A 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졸업생의 폭로 글이 올라왔다. 글 게시자는 “A 선생이 방으로 불러 무릎에 머리를 올려놓고 귀를 파달라고 했다”면서 “음악으로 대학에 진학해야 했기 때문에 문제를 제기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