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우리가 정권의 사냥개라고?…장제원 사과하라”

[헤럴드경제=이슈섹션]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이 같은 당 소속 김기현 울산시장 측근 및 울산시청 등을 수사 중인 경찰을 향해 정권의 사냥개ㆍ미친개로 비하한 사실이 알려지자 일선 경찰관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은 공동 성명을 내고 사과를 촉구했다.

23일 현직 경찰관 7,000여 명으로 구성된 온라인 모임 ‘폴네티앙’은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경찰을 대놓고 모독했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냈다.

폴네티앙 측은 “공당의 대변인이 대한민국의 경찰을 ‘정권의 사냥개’, ‘몽둥이가 필요한 미친개’로 만든 데에 대해 14만 경찰관과 전직 경찰, 그리고 그 가족들은 모욕감을 넘어 매우 참담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 나라 곳곳에서 불철주야 국민의 안전을 위해 근무하는 경찰관들이 장 의원 눈에는 함부로 대해도 좋은, 하찮은 존재로 보인 모양이다”라고 비판했다.

사진=경찰인권센터 페이스북 캡처

아울러 폴네티앙은 세 가지 입장을 함께 표명했다.

우선 “법집행기관으로 성실하게 직무를 수행하는 경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법치주의의 근간”이라며 “정치적 의도로 적법한 경찰 수사를 흔들어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훼손하려는 언행을 삼가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두 번째로 “장 의원이 공개적으로 경찰에 대해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정도의 표현을 하여 14만 경찰과 가족들, 경찰관을 지원하는 수험생과 관련 학과 학생들은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며 “공개적이고 공식적인 사과를 바란다”고 장 의원의 사과를 촉구했다.

끝으로 폴네티앙은 “우리는 경찰이라는 자긍심을 가지고 열심히 근무하고 있으며, 경찰도 엄연한 대한민국의 국민이고 주권자임을 명심하고 그에 합당하게 존중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한 현직 경찰은 “돼지의 눈으로 보면 이 세상이 돼지로 보이고, 부처의 눈으로 보면 이 세상이 부처로 보인다”는 무학대상의 경구가 적힌 인증사진을 SNS에 올렸다.

그는 “사냥개나 미친개가 아닙니다. 우리는 대한민국 경찰관입니다”라며 장 의원을 비판했다.

앞서 22일 장 대변인은 경찰의 울산시장 압수수색 등을 비판하면서 “경찰이 급기야 정신줄을 놓았다. 정권의 사냥개가 광견병까지 걸려 정권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닥치는 대로 물어뜯기 시작했다”라며 “정권과 유착하여 20세기 권위주의 정권의 서슬퍼런 공안정국을 만들고 있다. 미친 개는 몽둥이가 약이다”라는 논평을 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