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된 MB, 향후 전략은 “같은 혐의 신문은 거부”

[헤럴드경제=이슈섹션]구속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향후 변론 전략은 기존 혐의를 반복해서 신문하면 사실상 거부로 응수한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은 구속 첫날인 23일 변호인단과 만나 향후 변론 전략을 논의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1시간30분 가량 강훈, 피영현 변호사와 접견한 이 전 대통령은 “검찰 소환조사를 충분히 받았고, 이후 입장이 변한 사안은 없다”며 “검찰이 똑같은 것을 물으려 한다면 그런 신문은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단, 검찰이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혐의를 제시한다면 변호인 입회 하에 조사에 응할 계획이다. 법조계에서는 이 전 대통령의 향후 전략에 대해 기소 후 법정에서 첨예한 법리다툼을 이끌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 전 대통령이 변호인단과 접견한 것과 달리 아들 이시형씨와 딸 주연씨 등 가족들은 이 전 대통령과의 접견이 제한됐다. 영치금만 일부 넣어놓고 발을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면회가 무산된 이유는 전해지지 않았지만 시형씨는 이 전 대통령의 혐의 중 일부와 관계된 것으로 알려져, 증거 인멸 등의 우려로 인해 만남이 성사되지 못했을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