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미쓰이화학, MDI 10만톤 증설…시장 1위 자리 굳힌다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금호석유화학그룹(회장 박찬구) 계열사인 금호미쓰이화학은 전남 여수산업단지에 위치한 여수공장에서 주력 제품인 MDI(Methylene Diphenyl Diisocyanate) 10만톤 증설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증설을 통해 금호미쓰이화학은 MDI 생산능력을 기존 연산 25만톤에서 35만톤으로 끌어올리게 됐다.

금호미쓰이화학은 확대된 생산규모를 기반으로 연간 1조원대의 매출을 달성, 1990년대부터 심화된 국내 MDI 시장에서 1위 메이커로서 자리를 공고히 하겠다는 계획이다. 

금호미쓰이화학 증설 준공식 참가자들이 테이프커팅식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세번째 온용현 금호미쓰이화학 부사장, 다섯번째 김성채 금호석유화학 사장, 최종선 여수시 부시장,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탄노와 츠토무 일본 미쓰이화학 사장, 안도 신지 금호미쓰이화학 부사장) [사진제공=금호석유화학]
금호미쓰이화학 MDI 공장 설비 전경[사진제공=금호석유화학]

금호미쓰이화학의 MDI는 자동차 내장재, 냉장고 단열재, 건축자재, LNG선 보냉재 등에 사용되는 폴리우레탄의 핵심 원료다. 전 세계 MDI 수요는 2022년까지 연 5% 수준에서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시장 성장세에 힘입어금호미쓰이화학은 2019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MDI 추가 증설도 추진할 예정이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준공식 축사에서 “심화되는 글로벌 경쟁 속에서도 선제적인 투자와 원가경쟁력 제고 노력을 통해 업계를 선도하는 폴리우레탄 메이커의 위상을 견고히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박찬구 회장, 탄노와 츠토무(淡輪 敏) 일본 미쓰이화학 사장, 최종선 여수시 부시장 등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