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탐색]친개 아닌 경찰관”…장제원 발언에 경찰 ‘분노의 인증샷’

-장제원 ‘미친개 발언’에 격분…수백명 SNS 운동에 동참
-폴네티앙, 장제원 공식 사과 요구…“모욕감 넘어 참담”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미친 개 발언’에 분노한 경찰이 항의성으로 SNS 인증샷 운동에 나섰다.

24일 페이스북 ‘경찰인권센터’ 페이지와 각종 SNS엔 “사냥개나 미친개 아닙니다. 대한민국 경찰관입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종이를 든 경찰관들의 사진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해당 문구 위에는 “돼지의 눈으로 보면 이 세상이 돼지로 보이고, 부처의 눈으로 보면 이 세상이 부처로 보인다”라는 무학대사의 경구도 적혀있다. 

[사진제공=폴넷ㆍ페이스북]

장 의원의 미친 개 발언에 격분한 경찰들이 항의성으로 SNS 인증샷 운동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지난 23일 경찰 내부망에서 시작된 이 인증샷 운동은 급속도로 퍼져 현재까지 수백여 명이 동참했다. 경찰인권센터 페이지에 게시된 캠페인 사진은 수십 차례 공유됐고, 개인 페이스북에도 무학대사 경구가 적힌 종이를 들고 찍은 경찰관 사진이 잇따라 게시되고 있다.

한 경무관급 고위 간부는 “경찰관도 누구의 자식이자 또 누구의 아버지로서 자존감과 자긍심이 있는데 이를 심각히 짓밟는 행태”라며 “이번 표현은 공당 대변인의 표현이라고 하기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경찰관은 제복을 입고 업무수행을 하는 특성상 사기가 대단히 중요한데 이번 발언은 경찰관들을 분노케 하고 사기를 떨어뜨리는 수준 이하의 표현”이라며 분노를 표했다.

이번 항의성 캠페인을 경찰 내부망에 처음 시작한 경정급 경찰도 “정치인들이 자신들을 향한 수사에 대해 비판을 할 수는 있겠지만 공당의 정식 논평에서 국가기관을 “미친개” “사냥개” 등으로 표현한 것은 정도가 지나치다”며 “아버지가 경찰관인 것을 자랑스러워 하는 딸을 생각하며 ‘격조있는 비판’을 하고 싶었다”며 운동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경찰 7000여 명의 회원을 둔 경찰 동호회 ‘폴네티앙’도 공식적으로 장 의원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폴네티앙은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경찰을 대놓고 모독했다”며 “대한민국 경찰관을 ‘몽둥이가 필요한 미친 개’ ‘정권의 사냥개’로 만든 데 대해 14만 경찰관과 전직 경찰, 그리고 그 가족은 모욕감을 넘어 매우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법 집행기관으로 성실하게 직무를 수행하는 경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법치주의의 근간”이라며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적법한 경찰 수사를 흔들어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훼손하려는 언행을 삼가주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장 의원이 욕설수준의 표현에 14만 경찰과 경찰가족, 친지들은 돌이킬 수 없는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며 “공개적이고 공식적인 사과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앞서 김기현 울산시장의 동생 비위 의혹을 수사 중인 울산경찰청이 울산시청 압수수색에 나서자 자유한국당은 ‘정치공작’이라며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나섰다. 장 의원은 “경찰이 급기야 정신줄을 놓고 정권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닥치는 대로 물어뜯기 시작했다”며 “정권의 사냥개 광견병에 걸렸다. 미친개는 몽둥이가 약”이라고 날선 공격을 퍼부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